‘독감’ 20대 이하 환자가 69.5%로 가장 많아
‘독감’ 20대 이하 환자가 69.5%로 가장 많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11.1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진료 환자 10명 중 7명은 20대 이하 환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갑작스런 고열,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을 동반한다.

1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2019년간 ‘독감’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 통계 자료를 공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독감’으로 진료를 받은 건강보험 환자 중 20대 이하는 123만 1,956명으로 전체에서 69.5%의 비중을 차지했다. 
  
‘독감’ 진료 환자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2019년 30대 환자 수는 197,341명, 40대는 153,091명, 50대는 93,330명, 60대는 60,669명, 70대 이상은 36,280명이 진료를 받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최흔 교수는 최근 5년간 20대 이하 ‘독감’ 환자수가 많은 원인에 대  “20대 이하의 연령에서는 어린이집, 학교 등 단체 생활을 하는 인구가 많아 전파가 잘 일어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독감’ 진료 환자수가 줄어드는 원인에 대해서는“국가예방접종사업의 대상인 65세 이상 인구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률은 80%가 넘으며, 백신의 효능은 낮을 수 있겠지만 높은 접종률로 감염 인구가 많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2019년 성별 진료인원은 여자환자 942,534명, 남자환자 830,133명이었으며, 10만명당 진료 환자수도 여자환자 3,682명, 남자환자 3,229명으로 여자환자가 남자 환자보다 평균 1.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독감 진료환자의 계절별 점유율은 겨울(2018년 12월, 2019년 1~2월)이 6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봄 32.4%, 가을 3.6%, 여름 0.5% 순으로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최흔 교수는 "독감 예방을 위해 ‘유행 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사회적 거리두기’, ‘손위생과 마스크 착용’,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기 않기’ 등의 개인 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