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보일러 사고 98%, 일산화탄소 중독
가스보일러 사고 98%, 일산화탄소 중독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1.1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보일러 사고의 대부분은 일산화탄소 중독인 것으로 밝혀졌다. 11월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실내난방이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가스보일러 가동 전 저한 점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행정안전부는 가스보일러 가동 전 철저한 점검으로 사고를 예방해줄 것을 요청했다. 

난방시설 가구 조사에 따르면 전국 가구(家口)의 84.6%가 개별난방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난방 보일러 가스(도시가스, 액화석유가스(LPG)) 보일러가 79.3%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고, 다음으로 기름보일러(14.3%)와 전기보일러(4.1%) 순이다.

최근 5년간(‘15~’19년) 발생한 가스보일러 사고는 총 28건이며, 이 사고로 55명(사망 20명, 부상 3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화재로 인한 부상자 1명을 제외한 인명피해의 98.2%(총 55명 중 54명)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밝혀져 보일러 사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개별난방 보일러 중 액화석유가스(LPG) 보일러는 전체 개별난방 보일러 중 3.9%(96.1%는 도시가스 보일러)에 해당하는 등 사용률이 현저히 낮지만 인명피해는 사망 40.0%(8명) 부상 25.7%(9명)를 차지하는 등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고, 사망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전체 가스보일러 사고 중에서 도시가스는 71.4%(전체 28건 중 20건), 액화석유가스(LPG, 8건)는 28.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8년에는 액화석유가스(LPG) 보일러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았다.

사고는 주로 급·배기 설치기준 미달이나 배기통 이탈 등의 시설 미비가 75.0%(총 28건 중 21건)로 가장 많았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가스 보일러 사고가 해마다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며, “특히 농가주택이나 전원주택에서는 자칫 안전에 소홀하기 쉬우니 주기적인 안전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