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3:26 (화)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중고거래 경험 있다"...‘의류/신발’ 거래 가장 빈번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중고거래 경험 있다"...‘의류/신발’ 거래 가장 빈번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0.11.1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중고거래를 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고거래로 가장 많이 사고 판 물건은 '의류 및 신발'이었다. 

최근 취업플랫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1,158명을 대상으로 <중고거래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성인남녀 중 69.3%가 중고거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물건을 사고·파는 경험을 모두 했다’는 답변이 62.9%,  ‘중고거래로 물건을 팔아 보기만 했다’는 답변은 22.3%, ‘중고거래로 물건을 사 보기만 했다’는 14.8%였다. 

중고거래를 경험한 대다수의 응답자는 ‘중고거래 앱을 이용(93.3%)’해 중고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거래로 물건을 샀다고 답한 응답자들에게 ‘주로 어떤 물건을 샀는지’ 묻자 ‘의류/신발’을 샀다는 답변이 46.0%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도서/음반/문구(22.8%)’와 ‘가전제품(18.1%)’, ‘모바일/태블릿(18.1%)’, ‘화장품(14.4%)’도 중고거래를 통해 자주 구입한 항목으로 꼽혔다(*복수응답). 

중고거래를 통해 가장 많이 판 항목 역시 ‘의류/신발(49.9%)’이었다. 이외 ‘가전제품(19.4%)’과 ‘도서/음반/문구(18.9%)’, ‘화장품(18.7%)’순으로 판매 빈도가 높았다(*복수응답).

 
성인남녀들이 중고거래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쓰지 않는 물건을 처리하기 좋아서(59.4%)’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원하는 물건을 살 수 있어서(38.7%)’, ‘재테크의 일환으로(수입을 올리기 위해/구매 비용을 줄이려고)(28.3%)’ 등도 중고거래를 하는 주요 이유였다(*복수응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