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구직자, 계약직형 알바보다 단기 알바 선호
알바 구직자, 계약직형 알바보다 단기 알바 선호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0.11.1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은 계약직 아르바이트 보다는 단기·재택 아르바이트 구직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채용 알바콜이 아르바이트 구직 희망자 599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구직조건 조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응답자를 대상으로 '어떤 유형의 아르바이트에 구직을 희망하는지' 물어본 결과, 전체 알바구직자의 40.7%가 1일근로 및 1회성 또는 프로젝트별(건별) 근로하는 일명 '단기근무 아르바이트’에 가장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재택근무 아르바이트'가 32.3%로 나타났고, '계약직 아르바이트'가 26.0%로 가장 낮았다. 

단기 아르바이트 구직자가 계약직 아르바이트 구직자보다 1.5배 가량 높은 결과로, 최근 코로나 사태와 맞물려 중장기 계약직 구직의향이 저조해지고, 소위 초단기 알바인 ‘긱잡’시대가 다가왔음을 짐작하게 한다.

아르바이트 유형에 대한 선호도는 연령대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20, 30대는 '단기근무 아르바이트'(각각 45.5%, 40.3%)를, 50대는 '계약직 아르바이트'(54.2%)를 우선적으로 꼽았다.

현재 상태별로는 직장인과 전업주부의 경우 단기 아르바이트(각 39.5%, 16.0%)보다 재택근무형 아르바이트(각각 40.2%, 60.0%)에 대해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일상업무를 마치고도 남는 시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선호했다. 

한편, 알바 구직자들이 중요하게 고려하는 구직조건은 급여(돈)보다 중요한 것은 가성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이동거리’(19.2%), '근무시간'(17.0%)이 총 36.2%로 구직조건 1위로 꼽힌 반면 '급여'(20.3%)와 '주휴수당 및 급여계산'(9.6%)은 총 29.9% 였다. 

즉, 돈 뿐만 아니라 소요 시간과 이동거리 등 가성비를 고려해 아르바이트 구직을 하고 있다는 것. 이어 ‘점주 및 동료성향’(7.4%), ‘식사제공’(4.8%), ‘휴게시간보장’(3.3%), ‘위생, 안전수칙 준수여부’(3.1%)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 구직기준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