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다 눈 통증 반복 ‘재발성각막상피미란’ 의심해야
아침마다 눈 통증 반복 ‘재발성각막상피미란’ 의심해야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0.11.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같이 건조한 날씨에는 안구건조증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 때론 아침에 눈을 뜰 때 뻑뻑함이나 따가움 같은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대부분의 경우 건조함 때문에 생기는 일시적인 증상이지만, 매일 아침 눈을 뜰 때마다 이러한 통증이 반복돼 눈을 뜨기 힘들다면 안구건조증이 아닌 재발성각막상피미란을 의심해 봐야 한다.

‘반복각막짓무름’이라고도 불리는 재발성각막상피미란은 주로 손톱, 종이, 나뭇가지에 긁혀 벗겨진 각막상피가 제대로 각막기질에 붙지 못하고 계속해서 벗겨지는 질환이다. 또한, 긁히는 등의 외상 외에도 눈썹 찔림, 각막상피세포 유전이상, 당뇨병 등의 원인으로 각막상피가 벗겨지며 발생할 수 있다.

‘재발성각막상피미란’은 통증, 안통, 눈물흘림, 눈부심, 이물감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각막에 작은 외상이 생길 경우 누구나 발생할 수 있다. 눈을 비비거나 아침에 눈을 뜨는 것과 같은 약한 자극에도 쉽게 벗겨지는 등 자주 재발해 일상생활에 큰 고통을 준다.

각막상피는 눈을 보호하는 1차 방어선의 역할을 하는데 이러한 각막상피가 벗겨지면 세균, 바이러스 등에 쉽게 노출되어 감염에도 취약해진다. 간혹 아침에 증상을 느껴도 낮에는 증상이 가라앉아 병원을 찾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있지만, 작은 외상이라도 눈 건강을 위해서는 적절한 검사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안과병원 각막센터 김국영 전문의는 “보통은 눈이 찢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면 건조증과 혼동할 수 있어 인공눈물을 점안해 증상을 완화하는데, 심한 건조증, 쓰라림 같은 통증, 이물감 등이 아침마다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며, “자세한 문진이 질환 진단의 가장 중요한 요소이므로 안과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길 바란다.”고 권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