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닝 규제 이후 튜닝 캠핑카 267% 증가
튜닝 규제 이후 튜닝 캠핑카 267% 증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11.2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튜닝 규제 완화 이후 튜닝 캠핑카 대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교통안전공은 2020년 10월 말 기준, 약 8개월간(2.28~10.31) 캠핑용자동차 튜닝 통계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월 28일 승합차 외 다양한 차종을 캠핑카로 튜닝할 수 있게 규제가 완화된 후 10월 31일까지 캠핑카 튜닝 대수는 5,618대로 전년 동기(1,529대)에 비해 4,089대가 증가했다.
 

지난 2월 규제완화 후 캠핑용자동차 튜닝 현황을 항목별로 살펴보면, 월별로는 6월에 1,053건(18.6%)으로 가장 활발히 이루어졌으며, 5월 731건(12.9%), 10월 707건(12.5%)이 그 뒤를 이었다.

차종별로는 화물차를 캠핑카로 튜닝하는 경우가 48.1%(2,717건)로 가장 많고, 승합차가 43.9%(2,481건), 승용차 7.3%(412건), 특수차 0.7%(42건)로 나타났다. 특히, 화물차 2,717건 중 2,625건은 특수차로 차종을 변경하고, 나머지 92건은 캠퍼를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캠핑카 튜닝 규제는 완화된 반면 캠핑카의 안전성이 강화되어 캠핑카 튜닝 시 액화석유가스 및 전기설비 기준 외에 비상탈출구, 주행 중 수납함 개폐 방지, 취침시설 등 기준에 적합하게 설치해야 한다.

캠핑카 튜닝 승인검사 시 주된 부적합 사유는 주차제동력 기준 미달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차량 중량 허용차 초과, 소화기 미설치 등으로 나타나 튜닝 시 세밀한 확인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튜닝시장에 따르면 캠핑카 튜닝의 평균 작업비용은 1,050만원으로, 캠핑카 튜닝 규제 완화 이전보다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캠핑카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차종별로는 승용·승합(스타렉스 등) 평균 600만원, 중형 승합(카운티 이상) 평균 1,700만원, 화물(특수) 평균 850만원 이었다. 

한편, 지난달 1일부터 18일까지 대형마트 캠핑용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4% 증가하였으며, 특히 기온이 내려가면서 침낭, 매트리스 등 방한용품 구매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공단은 캠핑카 수요의 지속적 증가에 따라 캠핑카 이용자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해 안전한 튜닝 문화를 국민들에게 알릴 기회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