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알코올 의존 늘어...‘알코올 의존증’ 의심되면 전문가 도움받아야
여성 알코올 의존 늘어...‘알코올 의존증’ 의심되면 전문가 도움받아야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11.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은 ‘음주폐해 예방의 달’이다. 이에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코로나19로 늘어난 ‘혼술’과 연말 잦을 술자리로 과도한 음주 및 알코올 중독(의존)에 노출되기 쉬운 시기에 음주 폐해를 바로 알고 절주와 올바른 음주 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대진 교수는 “알코올은 WHO(세계보건기구)가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성분으로 뇌, 신경, 소화기 등 약 200여 질환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최근 자료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 중 여성의 고위험 음주는 2005년 3.4%에서 2018년 8.4%로 2.5배 늘었다. 고위험 음주란 주 2회 이상, 여성이 한 번에 5잔 이상 음주하는 비율이다.

고위험 음주뿐만 아니라 여성 알코올 의존증 환자도 늘었다. 최근 전체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는 줄어들고 있지만, 반대로 여성 환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알코올 사용장애로 진료받은 환자 총 7만4915명 중 남성이 5만7958명으로 여성의 3배 이상이었다. 

하지만 2015년~2019년 진료받은 환자 추이를 보면 여성은 2015년 1만5279명에서 2019년 1만6957명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특히, 20~30대 비교적 젊은 층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같은 기간 남성은 6만1706명에서 5만7958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현재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우울감, 불안 등 ‘코로나 블루’ 해소를 위해 술을 마시는 사람도 늘어난 상황이다. 중독포럼에서 실시한 ‘코로나19 전후 음주, 온라인게임, 스마트폰, 도박, 음란물 등 중독성 행동변화 긴급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 전, 주 2~3회, 주 4회 이상 음주를 한다고 답한 집단에서 각각 10.8%, 10.1% 씩 음주가 ‘늘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전에 자주 음주하던 사람이 이후 더 자주 마시게 되고 알코올 중독에 노출되기 쉽다는 것이다.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상규 교수는 “음주로 인해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김에도 지속해서 술을 마시거나 술 마시는 양이 점점 늘어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알코올 의존증’을 의심하고 전문가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