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1:52 (월)
콘택트렌즈 부작용, 만 18세부터 급증
콘택트렌즈 부작용, 만 18세부터 급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1.3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용이나 편리성의 목적으로 콘택트렌즈을 착용하는 소비자는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개인위생에 소홀하거나 착용 시 주의사항을 준수하지 않아 부작용이 발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간(’17~’19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콘택트렌즈 관련 위해정보 총 595건을 분석한 결과, ’18년 대비 ’19년에는 6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콘텍트렌즈 위해사례는 20대(47.2%)가 가장 많고 이어 10대(22.2%)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며 성년기에 접어드는 만 18세부터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콘택트렌즈 관련 위해사례는 대부분(96.2%) 오사용 및 부주의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크기 및 곡률반경이 착용자에게 적합하지 않는 렌즈 선택, 렌즈의 관리·소독 미흡, 장시간 착용 등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46.9%(279건)로 가장 많았고, 렌즈가 빠지지 않거나(26.4%, 157건), 찢어진 사례(14.5%, 86건)가 뒤를 이었다.

콘택트렌즈의 잘못된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은 심한 경우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으므로 구매하기 전에 안과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개인에게 맞는 렌즈를 선택하고, 사용 시 권장착용시간 및 렌즈 관리·소독방법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렌즈가 빠지지 않을 경우 무리하게 렌즈를 제거하면 안구 찰과상을 입을 수 있는데 찰과상을 그대로 방치하면 통증이 심할 뿐만 아니라 상처를 통해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손으로 비비거나 만지지 말고 안과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안구가 건조해져 렌즈가 빠지지 않는 경우에는 식염수나 인공누액 점안 1~2분 후에 눈을 천천히 깜박여 콘택트렌즈의 움직임이 느껴질 때 제거하는 것이 좋다.

콘택트렌즈는 각막에 렌즈가 직접 접촉되기 때문에 위생관리에 소홀할 경우 안구를 통한 세균 감염 우려가 높다. 따라서, 감염 예방을 위해 올바른 위생 습관을 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