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입직 합격 스펙, 인턴경험 ‘줄고’ 영어말하기 ‘늘어’
올해 신입직 합격 스펙, 인턴경험 ‘줄고’ 영어말하기 ‘늘어’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12.0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취업에 합격한 신입사원의 합격스펙에서 ‘인턴경험’ 과 ‘자격증 취득’ 비율이 예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는 크게 늘었다. 

최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직 취업에 성공한 4년대졸 학력의 신입사원 993명의 ‘합격스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신입사원의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예년과 같았다. 평균 ‘토익점수’도 864점으로 작년(평균 836점)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올해 신입사원 합격스펙을 살펴보면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 비율이 73.2%로 작년(61.8%) 보다 11.4%P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신입사원 10명중 7명이 영어말하기 시험 점수를 보유했다고 답한 것이다. 

이외에도 ‘공모전 수상자’ 비율이 29.3%로 작년(26.5%) 보다 2.8%P 증가해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인턴경험’과 ‘자격증 보유’ ‘해외체류경험 ‘제2외국어’ 스펙은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가장 크게 감소한 신입직 합격스펙은 ‘인턴경험자 비율’이었다. 최근 3년 동안 인턴 경험자 비율은 매년 상승 추세를 보였으나 올해(33.4%)는 작년(42.2%) 보다 8.8%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자격증 보유자 비율’이 65.6%로 작년(73.7%)보다 8.1%P 감소했고, ‘제2외국어’ 가능자 비율도 11.5%로 작년(16.6%)보다 5.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외체류경험자’ 비율도 작년(38.6%) 보다 4.4%P 감소한 34.2%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