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 선정
KB금융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 선정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2.1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증된 역량 보유한 리더그룹 형성에 중점
KB금융지주가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하고 발표했다. (사진=KB금융그룹)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KB금융지주가 계열사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KB증권 등 10개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선정된 후보는 12월 중 해당 계열사의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 최종 심사와 추천을 거쳐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대추위'는 12월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10개 계열사 중 KB손해보험, KB부동산신탁, KB신용정보에 대해 신임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으며 KB증권, KB국민카드, KB캐피탈, KB생명보험, KB저축은행, KB인베스트먼트에 대해서는 기존 대표이사를 후보로 재선정했다.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KB손해보험은 김기환 現 KB금융지주 CFO를, KB부동산신탁은 서남종 現 KB금융지주 CRO를, KB신용정보는 조순옥 現 KB국민은행 준법감시인을 선정했다. 신임 대표이사들의 임기는 2년이다.

KB증권,  KB국민카드,  KB캐피탈,  KB생명보험,  KB저축은행,  KB인베스트먼트는 ‘박정림 / 김성현’,  ‘이동철’,  ‘황수남’,  ‘허정수’,  ‘신홍섭’,  ‘김종필’ 現 대표이사가 후보로   재선정됐다. 재선정된 대표들의 임기는 1년이다.

또 복수대표 체제에서 1인대표 체제로 전환하기로 한 KB자산운용은 대체자산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現 이현승 대표를 후보로 재선정했다.  

KB손해보험은 現 양종희 대표의 「지주 부회장」 선임 예정에 따라 그룹내 보험 계열사의 전략적 포지셔닝 및 수익구조 다각화 등을 일관성있게 추진할 수 있는 ‘김기환’ 現 지주 CFO를 후보로 선정했다.

‘김기환’ 후보는 재무/리스크/홍보/HR/글로벌 등 다양한 Control Tower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내 핵심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 및 경영관리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주 CFO로서 리딩 금융그룹의 위상 견인을 지원하며 리더십을 발휘한 바 있다.

KB부동산신탁은 부동산시장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영업 및 리스크관리 역량을  겸비한 균형있는 시각을 갖춘 ‘서남종’ 現 지주 CRO를 후보로 선정했다.

‘서남종’ 후보는 영업/재무/리스크관리 등 풍부한 영업현장 경험과 폭넓은 금융 전문성을 바탕  으로 그룹내 핵심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 및 안정적인 조직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KB신용정보는 규제환경 변화에 대비하여 그룹내 기반사업(Share Infra)으로서의 역할 강화를  위해 ‘조순옥’ 現 은행 준법감시인을 후보로 선정했다.

‘조순옥’ 후보는 그룹내 여성임원으로 지역영업그룹대표 경력 등 영업현장 경험이 풍부하며, 은행 준법감시인으로서도 정도영업 내재화를 통해 은행의 경영성과 달성을 지원한 바 있다.

18일 '대추위'는 “디지털 트렌드와 저성장 구조가 일상화되는 환경에서,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 본격화 등을 통해 지속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검증된 역량을 보유한 리더그룹 형성에 중점을 두고 대표  이사 후보를 선정했다”며 “특히,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 중장기 경영전략 등 추진력,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변화혁신 리더십 등을 종합 검토하여 대표이사 후보로서의 적정성을 면밀하게 살펴보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