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자산 투자 시 가장 선호하는 방법은 ‘예금’...전년보다 선호도 하락
금융자산 투자 시 가장 선호하는 방법은 ‘예금’...전년보다 선호도 하락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2.2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자산 투자 시 가장 선호하는 방법은 ‘예금’인 것으로 조사됐다. 선호도를 전년과 비교했을 때 '예금'은 하락했고, 주식과 개인연금은 상승했다. 

17일 통계청은 금융감독원 및 한국은행과 공동으로 전국의 2만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가구주는 여유자금 발생 시 주된 운용 방법으로 ‘저축과 금융자산 투자’(47.1%)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부동산 구입’은 24.0%, ‘부채 상환’은 23.0%의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전년에 비교 했을 때 ‘부동산 구입’은 0.5%p 줄어든 반면, ‘부채상환’은 0.4%p 늘어났다. 

금융자산 투자 시 선호하는 운용 방법은 ‘예금’이 89.5%로 가장 많았고, ‘주식’ 6.2%, ‘개인연금’ 2.5%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주식’과 ‘개인연금’은 각각 1.8%p, 0.1%p 상승한 반면, ‘예금’은 2.0%p 하락했다. 

금융자산 투자 시 가장 우선 고려하는 것은 ‘안전성’(69.4%)이었고, 이어  ‘수익성’ 15.3%, ‘현금화 가능성’ 8.0%, ‘접근성(이용의 편리성)’ 7.2%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하면 ‘안전성’은 2.0%p 줄어든 반면, ‘현금화 가능성’과 ‘수익성’은 각각 1.2%p, 0.8%p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