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구직자 62% "첫 직장에서 정년퇴임, 바라지 않는다"
MZ세대 구직자 62% "첫 직장에서 정년퇴임, 바라지 않는다"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0.12.2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 취준생 10명 중 6명은 첫 직장에서 정년까지 다니는 것을 목표로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목표 여부와 상관 없이 구직자 10명 중 3명은 어차피 첫 직장은 정년까지 다닐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20~30대 ‘MZ 세대’ 구직자 611명을 대상으로 ‘첫 직장에서 정년 퇴임을 목표로 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1.5%가 ‘목표로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목표로 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예체능계열’(73.3%), ‘인문어학계열’(69.4%), ‘경상계열’(63.6%), ‘사회과학계열’(62.1%), ‘이공학계열’(61.1%), ‘의약학계열’(40.9%), ‘법학계열’(38.5%) 등의 순으로 높았다. 의약학과 법학은 상대적으로 전문직 진출이나 업계 특성으로 인해 정년을 목표로 하지 않는 비율이 낮은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 연령대별로는 20대의 63.9%가 첫 직장에서의 정년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고 답해 30대(48.4%) 보다 훨씬 더 높았다.

목표 여부와 관계 없이, 첫 직장에서 정년까지 다닐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구직자는 전체 응답자의 27.5%로 10명 중 3명이 채 되지 않았다.

정년까지 못 다닐 것이라고 응답한 이들(443명)은 그 이유로 ‘더 좋은 조건의 회사로 이직할 생각이라서’(55.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실제로 정년이 보장되는 회사가 거의 없어서’(55.5%)를 들었다. 

그렇다면 이들은 첫 직장에서 얼마간 근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까? 구직자들은 평균 3.3년을 예상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3년’(35.4%), ‘2년(24.6%), ‘5년’(16.7%), ‘1년(9.5%), ‘4년(6.1%) 등의 순으로, 10명 중 7명(69.5%)이 3년 이하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MZ세대 신입 구직자들이 첫 직장으로 가장 가고 싶은 기업은 어떤 유형일까. ‘직무 전문성을 기르고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는 기업’이 26.5%로 1위였다. 계속해서 ‘상사, 동료의 능력과 인성이 좋은 기업’(15.7%), ‘연봉이 높은 기업’(14.7%), ‘정년 보장 등 고용 안정성이 뛰어난 기업’(12.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