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신축년 새해 아침 비대면으로 인사 나눠
하나은행, 신축년 새해 아침 비대면으로 인사 나눠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1.0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성규 은행장, 홀로그램으로 출현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직원들의 건강과 행복 기원
"금융의 변곡점을 돌파해 디지털과 글로벌 시대를 주도하는 리더로 우뚝 서자"
지성규 하나은행장(가운데)이 비대면으로 신축년 새해 인사를 나누고 활기차게 시작했다. (사진=하나은행)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임성희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비대면으로 새해 아침 인사를 나누고 신축년(辛丑年)을 활기차게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매년 새해 첫 영업일마다 형식적인 시무식 대신 은행장이 직접 직원들을 맞아 하이파이브를 하고 신년 구호를 외치던 아침 인사를 이어오고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성규 은행장이 홀로그램으로 출현해 직원들에게 새해 덕담과 인사를 나누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지성규 은행장은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2021년 뜨거운 열정으로 당신의 한해를 만드세요! 강인한 황소처럼 앞으로 나아갑시다! Simple! Speed! Smart! 하나은행 파이팅!”을 외치며 “금융의 변곡점을 돌파하고 디지털과 글로벌 시대를 주도하는 리더로 우뚝 서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신년 인사는 해외 지점을 포함해 직원들이 새해 소망을 담은 긍정 메시지를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스페인어 등 본인이 자신있는 다양한 국가의 언어로 직접 영상에 담아 서로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했다.  

하나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영어 닉네임을 파격적으로 시행해 전행적으로 영어 활용을 적극 권장하며 수평적 기업 문화를 확산하고 금융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