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꿔놓은 것 1위, 직장인 ‘대인관계’-취준생 ‘취업환경’
코로나가 바꿔놓은 것 1위, 직장인 ‘대인관계’-취준생 ‘취업환경’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1.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확산으로 일상에 많은 변화가 생긴 지 벌써 1년이 되었다.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일상, 직장인과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변화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596명과 구직자 1,9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일상생활’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직장인들은 가장 크게 변한 것 1위로 ‘모임이 줄어들거나 비대면 방식 전환으로 대인관계의 변화’(29.2%)를 들었다. 이어 ‘배달음식의 증가, 외식 감소 등 식문화의 변화’(18.5%), ‘재택근무 확대 등 근무방식의 변화’(11.4%), ‘운동, 취미생활 자제 등 여가생활의 변화’(9%) 등의 순으로 변화를 체감하고 있었다.

구직자는 ‘언택트 전형, 공채 축소 등 취업환경의 변화’(27.3%)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모임이 줄어들거나 비대면 방식 전환으로 대인관계의 변화’(15.9%), ‘아르바이트 축소, 용돈 감소 등 수입의 변화’(13.4%) 등의 순서로 답해 직장인들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구직자들은 이러한 변화에 어떤 대응을 하고 있을까? 가장 많은 응답자가 ‘입사지원 수를 늘려서 확률을 높임’(47%,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고 이어 ‘언택트 전형 위주로 입사지원’(23.8%), ‘입사지원 수를 줄이고 원하는 기업에 집중함’(21.9%)이 2, 3위를 차지했다.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는다(5.5%)도 일부 있었다.

그렇다면 코로나19가 종식된 후의 일상생활은 어떻게 예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3,585명) 중 절반 정도(56.7%)가 ‘이전과 같이 돌아올 것’이라고 답했고, ‘이전과 같이 돌아오지 못할 것’(43.3%)이라는 응답도 비슷한 비율로 나타났다.

돌아오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1,552명)들은 그 이유로 ‘언택트 문화 등이 이미 뉴노멀로 자리잡아서’(55%, 복수응답), ‘이미 새로운 변화에 적응을 한 후라서’(32.3%), ‘다시 돌아가는데 사회적 비용이 들어서’(25.6%)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