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1:52 (월)
전립선비대증, 나이 들수록 발병 위험 크게 증가
전립선비대증, 나이 들수록 발병 위험 크게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1.1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은 40대 남성의 18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년 남성과 노인에서 흔히 발생하는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전립선이 비대해지면 요도를 압박해 잔뇨감ㆍ빈뇨ㆍ간헐뇨ㆍ절박뇨ㆍ약뇨ㆍ야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 우울ㆍ불안 등 정신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켜 일상생활 전반에 걸쳐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린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고상백 교수팀이 2009∼2017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09∼2012년엔 전립선비대증이 없었지만 2013∼2017년 전립선비대증을 진단 받은 40세 이상 남성 611만 8,816명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전체 조사 대상 남성 중 5년간(2013∼2017년) 전립선비대증 진단을 받은 비율은 1.5%(9만3,128명)였다.

이번 연구에선 40대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을 기준(1)으로 삼았을 때 50대는 5.0배, 60대는 17.7배, 70대는 31.5배, 80세 이상은 40.4배였다. 전립선비대증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지만 나이와 유전자가 전립선비대증의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허리둘레ㆍ고혈압ㆍ당뇨병ㆍ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 진단 요인도 전립선비대증의 발생과 진행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에선 복부 비만(허리둘레 90㎝ 이상)인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1.2배 높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고지혈증 과거력(진단된 경험)이 있는 남성은 없는 남성보다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이 1.1배였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의 저체중 남성 대비 정상체중ㆍ과체중 남성의 전립선비대증 발생 위험은 1.1배였다.

이번 연구 결과(전립샘비대증 발생에 미치는 대사 요인의 영향: 국민건강보험공단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