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3.6% "올해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 계획"...대기업 82.7%
기업 53.6% "올해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 계획"...대기업 82.7%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1.1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의 절반 이상은 올해 비대면 채용 전형 도입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채용 알바콜과 함께 기업 총 705곳(△ 종업원수 1,000명 이상의 대기업 104곳 △종업원수 300명~999명의 중견기업 157곳 △종업원수 299명 이하의 중소기업 444곳)을 대상으로 ‘2021년 대졸신입 채용전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이들 기업중 지난해 ‘온라인ㆍ언택트ㆍ비대면’ 방식의 채용전형을 택한 비율은 49.0%로 확인됐다. 작년은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채용에도 비대면이 자리 잡은 원년으로, 지난 5월 삼성의 첫 온라인 GSAT 시행에 이어 여러 기업들에서 잇따라 온라인 전형을 채택하며 채용시장 지형이 한 차례 바뀐 바 있다.

이들이 채택한 온라인 채용전형으로는 △화상면접(15.1%)이 가장 많았고 △온라인 인성검사(13.8%) 및 △온라인 적성검사(11.7%) 또한 주를 이뤘다. 이어서 △AI평가(5.2%) △온라인 코딩테스트(3.3%) 등도 확인됐다.

반대로 나머지 49.8%의 기업에서는 ‘오프라인’ 전형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오프라인 면접(43.0%) 비율이 높았고 △오프라인 지필시험(6.8%)도 일부 확인됐다.

한편, 올해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53.6%로 작년보다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대기업(82.7%)의 도입계획이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66.4%), 중소기업(42.3%)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대기업에서 67.7%, 중견기업 58.8%, 중소기업 36.9%로 도입했던 것과 비교하면 일제히 증가했고, 특히 대기업의 경우 전년대비 15.0%p 늘어 눈길을 끈다.

끝으로 올해 이들 기업 중 대졸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밝힌 곳은 38.7%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1.2%보다 2.5%p 줄어든 비율이다. 나머지 기업은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6.6%) △’채용의사는 있으나 세부사항은 미정’(38.8%)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16.0%)로 각각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