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1:52 (월)
직장인 10명 중 7명 "연말 정산 시 기존 공인인증서 사용할 것"
직장인 10명 중 7명 "연말 정산 시 기존 공인인증서 사용할 것"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1.1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서명법 개정안 시행으로 지난 12월, 21년만에 공인인증서가 폐지됐다.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라지면서 연말정산에서 기존 인증서 외 5개 민간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공인인증서는 폐지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연말정산에서 기존 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94명을 대상으로 '연말정산'과 관련한 내용을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2020년 연말정산에서 기존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인가’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6.7%가 '그렇다'라고 밝혔다. '아니다'라고 밝힌 응답률은 23.3%였다. 

이어 ‘이번 연말정산으로 기대되는 금전적인 이익’을 묻는 말에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71.5%)’고 밝혔다. ‘잘 모르겠다’ 15%, ‘없을 것 같다’ 11.5%, ‘오히려 세금을 더 내야 할 것 같아 우울하다’ 1.8%였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연말정산 환급금으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생활비에 보태기’라는 답변이 4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고 싶던 물건 구매하기(29%)’, ‘예금, 저축하기(23.9%)’, ‘비상금 만들기(5.1%)’ 등의 순이었다. 

매년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 또는 ‘13월의 세금폭탄’으로 불린다. 연말정산에서 유리해지기 위해 직장인들이 신경 쓰는 점은 무엇일까.(복수 응답 가능)

‘현금 결제 시 현금영수증 신청(40%)’이 1위에 올랐고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 이용(22.6%)’, ‘체크카드보다 신용카드 이용(16%)’이라는 의견이 2, 3위를 차지했다. ‘유리한 연말정산을 위해 특별히 하는 것은 없다’는 의견은  13.2%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