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 통해 농업인 피해 예방해
NH농협카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 통해 농업인 피해 예방해
  • 곽현아 기자
  • 승인 2021.01.2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카드 사고예방 담당자들이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카드)

[데이터이코노미=곽현아 기자] NH농협카드(사장 신인식)가 금융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적용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을 통해 63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성과를 올렸다.

NH농협카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검찰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범인이 충남 논산에 거주하는 60대 농축협 조합원에게 범죄계좌에 연루되었다며 현금 이체를 종용했고 이후 조합원은 범인에게 현금을 이체하기 위해 장기카드대출을 신청했다. 
해당 거래는 NH농협카드에서 지난 11월부터 운영 중인 인공지능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고객의 기존 금융거래 패턴과 다른 이상거래 사건임을 감지했다. 

이후 농협카드 사고예방 담당자는 즉시 고객에게 연락을 취해 최신 사기수법 등을 안내하는 등 적극적인 설득활동을 펼쳤고 그 결과 농협카드와 타 카드사 대출신청으로 발생될 수 있었던 금전적 피해를 예방했다. 신청액은 농협카드 2000만원, 타 카드사 4300만원 등 총 6300만원에 달했다.

NH농협카드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 뿐만 아니라 점차 강력하고 다양해지는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 외에도 부정사용 탐지시스템, 자가이상거래 탐지시스템, 불량가맹점 탐지시스템 등의 시스템도 운영 중이며 특히 금융거래에 취약한 농업인이나 고령자를 대상으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20일 NH농협카드 관계자는 “금융거래에 취약한 고령자나 농업인 대상으로 사고예방에 힘써왔으며 피해 예방을 위한 금융 교육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농협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신기술을 개발·적용해 보이스피싱 사고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