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6.8% "사무실에서도 마스크 항상 착용"...하루 평균 8시간 이상
직장인 76.8% "사무실에서도 마스크 항상 착용"...하루 평균 8시간 이상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1.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실에 출근하는 직장인들의 경우 하루에 평균 482분, 즉 8시간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801명에게 ‘마스크 착용 실태’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해 18일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사무실에서도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68.6%에 달하는 직장인이 ‘물 마실 때 등 피치 못할 상황을 제외하고 반드시 항상 착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가급적 쓰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26.2%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특수하게 필요한 상황에서만 쓰면 된다’는 응답은 4.5%, ‘꼭 쓰지 않아도 된다’는 0.7% 등 소수에 그쳤다.

실제 직장인 76.8%는 ‘잠깐 물을 마실 때 등 피치 못할 때를 제외하고는 사무실에서도 항상 마스크를 쓴다’고 답했다. 앞선 질문에 ‘항상 착용해야 한다’는 인식 68.5%보다 8%포인트가 높은 수치다. ‘대화나 회의 등 필요에 따라 착용하고 벗고 한다’는 19.8%, ‘거의 착용하지 않는다’는 3.4%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출근하는 평일을 기준, 하루에 마스크를 착용하는 시간(*주관식 기재)은 평균 482분에 달했다. 

사무실 내에서의 착용 빈도에 따라 마스크 착용시간은 4배 이상 차이 났다. ‘물 마실 때 등 피치 못할 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착용한다’고 답한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마스크 착용시간은 534분에 달했다. 반면 ‘필요에 따라 쓰고 벗고 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200분 가량 줄어든 341분으로 집계됐다. 반면 ‘거의 착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4분의 1 수준은 123분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이처럼 장시간에 이르는 마스크 착용에 따른 고충을 호소했다. 직장인들이 밝힌 고충(*복수응답)으로는 습기 등 △불쾌함(64.5%)이 가장 컸다. 여기에 숨가쁨 등 △호흡곤란(41.3%), 귀, 콧대, 광대 등 △밀착부위의 통증(41.2%), 홍조, 여드름, 뾰루지 등 △피부 트러블(40.9%)이 근소한 차이로 2~4위를 다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