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기관 신입사원 평균 초임 3천847만원
올해 공공기관 신입사원 평균 초임 3천847만원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1.2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공공기관 초임 평균연봉 3천84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신입사원에게 가장 높은 초임을 지급할 것으로 예고한 기관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앱 알바콜과 함께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디렉토리북’에 게재된 148개 기관의 신입사원 연봉을 살펴본 결과다.

공기업(31곳), 준정부기관(71곳), 기타공공기관(43곳), 부설기관(3곳) 중 올해 신입 초임을 기재한 기관들의 평균 연봉은 3천847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공공기관 초임 평균 3천669만원, 2019년 3천642만원과 비교해보면 매해 각각 4.9%, 0.7%씩 올랐다.

이 가운데 올해 신입사원에게 가장 높은 초임을 지급할 것으로 예고한 기관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며, 연봉은 5천272만원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4천894만원보다 378만원 가량 올랐고, 올해 공공기관 평균 대비 약 1천4백만원 가량 높은 금액이다.

2위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중소기업은행’이 올랐다. 작년 5천만원에서 올해 5천184만원으로 높아졌다. 3위는 작년 연봉킹이었던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으로 지난해 5천173만원에서 올해 5천179만원으로 확인됐다.

이렇듯 상위 3개기관 모두 평균 연봉이 5천만원대를 기록한 가운데, 이 외에도 △‘한국과학기술원(KAIST)’ 4천900만원 △‘국방과학연구소’ 4천781만원 △‘한국연구재단’ 4천772만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4천733만원 순으로 초임연봉이 높았다.

한편 올해 공공기관 신규채용인원은 지난해보다 1천여 명 늘어난 2만6천명 선으로 예고됐다. 가장 많은 정규직을 채용하는 곳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 1천230명을 신규 채용키로 했다. 

이어 △한국전력 1천100명 △국민건강보험공단 920명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878명 △한국수력원자력 407명 △근로복지공단 306명 △한국환경공단 283명 △한국수자원공사 270명 △한국도로공사 260명 △한국국토정보공사 215명 순으로 뽑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