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체중 갑자기 줄면 기능 저하 위험 두 배 이상 증가
노인 체중 갑자기 줄면 기능 저하 위험 두 배 이상 증가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1.2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의 체중이 최근 1년간 5㎏ 이상 줄면 기능 저하율이 두 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오산한국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14년ㆍ2016년에 고령화 연구패널 조사(KLoSA)에 연속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4,256명(남 1,738명, 여 2,316명)을 대상으로 체중 변화와 기능 저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일상생활에서 옷 갈아입기, 세수ㆍ양치ㆍ머리 감기, 목욕ㆍ샤워하기, 식사하기, 방 밖으로 나가기, 화장실 이용하기, 대소변 조절하기 등 7가지 항목 중 한 가지 이상에서 도움(부분적이거나 전적인)이 필요하다고 응답하면 기능 저하가 있는 것으로 판정했다.

분석 결과 노인의 4.8%(202명)에서 연구 시작 2년 뒤 기능 저하가 확인됐다. 

노인의 기능 저하율은 직업이 없는 경우 6.2%로, 직업이 있는 노인(0.3%)보다 20배나 높았다. 거주지가 대도시(3.9%)이면 중ㆍ소도시나 읍ㆍ면 등에 사는 노인(5.3%)보다 기능 저하율이 낮았다.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노인은 기능 저하율(6.6%)이 주 1회 이상 운동하는 노인(1.0%)보다 6배 이상 높았다. 흡연하거나 학력이 낮거나 술을 자주 마시는 노인의 기능 저하율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배우자와 동거하는 노인의 기능 저하율(3.7%)은 미혼ㆍ사별ㆍ별거로 혼자 사는 노인(7.0%)의 절반 수준이었다.

또 체중이 5㎏ 이상 준 노인의 기능 저하 위험은 체중 변화가 거의 없는 노인의 2.3배 수준이었다. 노인의 체중이 5㎏ 이상 늘어난 것과 기능 저하는 별 상관성이 없었다.

체중 감소를 호소하는 노인의 상당수가 총체적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이는 악액질ㆍ근감소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노인의 체중이 줄면 동반 질환ㆍ영양결핍ㆍ신체활동 등 기능 저하의 위험인자를 확인하고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노인의 기능 저하는 삶의 질을 낮추고 사회ㆍ경제적 비용을 높이는 요인”이며 “노인의 체중이 감소하면 원인을 찾아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며, 기능 저하가 일어나지 않도록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체중 변화가 노인 기능 저하에 미치는 영향)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