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저검사 통해 녹내장, 황반변성 등 실명질환 조기발견 가능해
안저검사 통해 녹내장, 황반변성 등 실명질환 조기발견 가능해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1.2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내장,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등 주요 실명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안저검사에 대한 국민들의 인지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안과병원이 국내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요 실명질환을 비교적 쉽게 조기진단할 수 있는 검사인 안저검사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은 22.8%로 매우 낮았으며, 이들 중 실제 안저검사 경험자 또한 38.6%에 그쳐 그 심각성을 보여줬다. 전체 조사 대상자 기준으로는 겨우 8.8%만이 안저검사를 받아본 셈이다. 

안저검사는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 시신경, 망막 혈관 등의 상태를 확인하는 검사로 이를 통해 대부분의 안질환이나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으로 인한 눈의 합병증 등을 조기진단할 수 있는 중요한 검사이다.

안저검사에 대해 인지하지만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에게 그 이유에 대해 물었더니 ‘검사 받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와 ‘관련 증상이 없어서’가 각각 32.1%, 30.8%를 차지했다. 기본검사임에도 증상이나 필요성이 없다고 생각해 실제 검사까지 이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눈은 신체 기관 중 가장 먼저 노화가 일어나는 기관 중 하나로 노화가 시작되는 40세부터는 안과질환 발병 위험성이 높아진다. 노화와 관련이 깊은 녹내장, 황반변성 등의 질환들은 조기에 발견하여 잘 관리하지 않으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더욱이 이 질환들은 초기에 뚜렷한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증상을 느껴 병원에 찾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진행된 경우가 많아 조기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노인성 안질환은 노화로 인해 발생하기 때문에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따라서 안저검사 등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통해 질환을 조기에 발견, 치료하는 것이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