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 및 청소년, 가공식품 통한 당류 섭취 WHO 기준 초과
유아 및 청소년, 가공식품 통한 당류 섭취 WHO 기준 초과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1.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국민의 가공식품 섭취를 통한 당류 섭취량은 WHO의 하루 권고기준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유아 및 청소년은 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 수준 분석 결과, 가공식품 섭취를 통한 하루 평균 당류 섭취량은 36.4g(하루 총열량의 7.4%)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권고기준(10%)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다만, 유아와 청소년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는 하루 총열량의 각각 10.3%, 10.1%로 WHO 권고기준의 10%를 초과했다. 유아 및 청소년 중에서도 여성이 남성에 비해 더 높았다. 

따라서 식습관이 형성되는 3~5세 유아들은 단맛에 길들여지지 않도록 부모님의 특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국민이 하루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총 당류는 58.9g인데, 이 중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당류는 36.4g(총 당류의 61.8%)으로 가장 많았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의 주공급원은 음료류(32.7%)였고, 그 다음으로는 과자·빵·떡류(15.9%), 시럽 등 당류(10.5%) 순이었다.

당류 섭취의 주 공급원을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1~2세는 유가공품, 3~5세는 과자·빵·떡류, 6세 이상은 음료류 섭취가 많았고, 음료류 중에서도 6~49세는 탄산음료, 50세 이상은 커피, 그중에서도 믹스커피를 통한 당류 섭취가 많았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는 간식을 통해 많이 섭취했는데, 간식을 섭취하는 사람은 점심시간대가 많았으나, 당류 섭취량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가 가장 많았다. 

한편 우리 국민의 총당류 섭취량(‘18)은 ’16년 대비 20% 감소했고, 가공식품 및 과일을 통한 당류 섭취량도 각각 19%, 29%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