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서울 중소형 아파트 전세, 2년 전보다 5,000만원 ↑
2020년 서울 중소형 아파트 전세, 2년 전보다 5,000만원 ↑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2.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에 아파트 전세를 구한 세입자들은 2년 전 전세금보다 평균 5,0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더 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114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서울 아파트의 전용 60㎡초과 85㎡이하 구간의 평균 전세거래가격은 5억1,859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년 전인 2018년(4억6,512만원) 보다 5,347만원 오른 금액이다. 

평균 전세거래가격 상승폭은 2020년 하반기 들어 커졌다. 지난해 하반기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세거래가격은 5억4,989만원으로 2년 전 동기 4억7,594만원 대비 7,394만원 올랐다. 임대차2법 도입에 따른 재계약과 집주인의 실거주 사례가 늘면서 하반기 전세 품귀가 심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는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0년 하반기 서울 아파트 전용 60㎡초과 85㎡이하 구간의 전세거래건수는 2만2,915건으로 상반기 2만7,924건에 비해 5,009건 줄었다. 또 2년 전 같은 기간 전세 거래된 2만6,870건 보다 3,955건 감소했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는 재계약 거래도 포함돼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일어난 신규 전세거래건수는 더 적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서울에서 최근 2년 사이에 아파트 평균 전세거래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서초구와 강남구로 조사됐다. 서초구의 지난해 아파트 평균 전세거래가격은 8억106만원으로, 2018년 6억7,656만원에 비해 1억2,450만원 올랐다. 이어 강남구가 1억1,203만원(2018년 6만3,448만원→2020년 7만4,651만원) 올랐다. 

비강남권에서는 종로구 아파트 평균 전세거래가격이 1억202만원(2018년 4억7,071만원→2020년 5억7,273만원) 올랐다. 

최근 겨울 비수기를 맞아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격 상승세는 주춤해졌다. 하지만 11.19 전세대책에 따라 2022년까지 서울에서 공급될 전세형 공공임대주택(3만5,300가구)에 비아파트 형태가 주를 이루면서 아파트 전세의 수급불균형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이라 본격적인 봄 이사철을 앞두고 가격 오름폭이 다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