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25% "진행 중이던 채용 취소 되거나 연기 됐다"
구직자 25% "진행 중이던 채용 취소 되거나 연기 됐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2.0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은 기업들 중 많은 수가 채용을 줄이면서 구직자 4명 중 1명은 실제 채용이 취소나 연기된 경험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3,028명을 대상으로 ‘채용 취소 및 연기 경험’을 조사한 결과, 25.4%가 ‘채용 취소 및 연기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채용 연기’를 경험한 응답자는 38.6%였으며, ‘채용 취소’를 겪은 구직자는 27.5%였다. ‘채용 취소, 연기 모두’ 겪었다는 응답은 33.9%였다.

갑작스런 채용 취소나 연기를 겪은 구직자들 중 대다수인 94%는 이 일로 불이익을 겪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다른 기업에 지원할 기회를 놓침’(3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좌절감과 스트레스로 질병에 시달림’(29.8%), ‘아르바이트 등 급하게 돈을 벌게 됨’(27.6%) 등을 들었다.

구직자들이 채용 취소나 연기를 통보 받은 방식은 절반 이상(56.9%, 복수응답)이 ‘문자 메시지’였다. 계속해서 ‘전화’(31.7%), ‘이메일’(17.7%), ‘대면통보’(9%), ‘카카오톡 등 SNS 메신저’(7.7%) 순이었으며, ‘회사에서 연락이 없어 먼저 문의했다’는 응답도 6.8% 있었다.

이 때, 기업이 채용 취소나 연기 사유를 알려 준 경우는 75.7%였다. 
기업들이 양해를 구한 사유는 ‘입사 일정이 무기한 연기되어서’(38.1%, 복수응답), ‘기업 경영 상황이 악화되어서’(34.6%), ‘기존 인원도 감축 예정이어서’(25%) 등이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회사 입장에서 어쩔 수 없다’며 납득하는 비율은 45.3%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49.7%는 ‘일부 납득하지만 억울하다’는 입장이었으며, 5%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