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탑승자 중 15%, 안전띠 착용 안한다...착용률 전년보다 감소
차량 탑승자 중 15%, 안전띠 착용 안한다...착용률 전년보다 감소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2.1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탑승자 중 15%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20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을 통해 안전띠 착용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8년 9월 전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 됐지만 ‘20년 기준,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84.83%로 `19년 대비 0.09%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띠 착용률은 앞좌석에 비해 뒷좌석이 크게 낮았다. '20년 안전띠 앞좌석 착용률은 86.16% 이었던 것에 반해 뒷좌석의 경우 37.2%에 머무른 것.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체 착용률이 `19년 대비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전라북도(68.04%, 7.32%하락)와 제주특별자치도(86.67%, 7.13%하락)로 나타났으며, 17개 광역시·도 중 8개 지역이 전년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는 고속도로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 조사결과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사업용 자동차의 고속도로 안전띠 착용률이 76.47%로 `19년 대비 10%p 감소했으며, 비사업용 자동차의 경우에도 89.62%로 `19년 대비 2.1%p 감소했다. 

한편, 최근 3년간(`17~`19) 안전띠 착용여부가 확인 가능했던 교통사고 사망자 1,768명 중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651명(36.82%)으로, 10명 중 약 4명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독일, 스웨덴, 뉴질랜드와 같은 교통안전 선진국의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95% 이상”이라고 말하며, “차량 탑승 시 전좌석에서 안전띠를 꼭 착용해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