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3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확찐자"...평균 5.8kg 증가
성인남녀 3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확찐자"...평균 5.8kg 증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2.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성인 세 명 중 한 명은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이 증가한 이들은 평균 5.8kg가량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했다. 

16일 비대면 알바채용 알바콜이 성인남녀 98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체중변화’를 주제로 설문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 장기화로 체중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은 평균 32.7%로 집계됐다. 상태별로는 직장인이 37.1%로 가장 높았고 대학생 32.1% 전업주부 30.4%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29.8%)보다 여성(36.1%)이, 연령대별로는 30대(43.2%)가 20대(33.9%)ㆍ 40대(26.9%) 에 비해 월등히 높은 비율을 보였다. 

얼마나 체중이 늘었는지도 확인했다. 그 결과 직장인은 6.3kg, 대학생 5.5kg, 전업주부 5.4kg, 그리고 여성 6.5kg, 남성 5.0kg, 30대 6.0kg, 20대 5.8kg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평균 체중 증가량은 5.8kg에 달했다.  

이렇듯 체중증가를 호소한 비율은 직장인 및 30대, 그리고 여성에게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거리두기 및 외출과 모임자제 장기화로 활동량이 줄어든 점, 집에 머무르며 식사량은 늘고 야외 활동에 제약을 받으며 운동량은 줄어든 점 등이 체중 증가에 기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코로나 이전 평균 운동시간은 주당 평균 4.9시간에서 1.9시간으로 3시간 줄은 반면 식사량은 늘었음이 확인됐다. 하루 평균 끼니 횟수는 2.5회에서 2.8회로 소폭 증가했고, 간식섭취는 일 평균 1.2회에서 2.7회로 2배 이상 많아졌다. 특히 배달음식 주문횟수는 코로나 전과 후 각각 한 주당 1.4회에서 3.5회로 약 2회 늘은 것으로 확인돼 앞선 분석에 힘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