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BGF리테일과 'CU+삼성증권통장' 서비스 출시
삼성증권, BGF리테일과 'CU+삼성증권통장' 서비스 출시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2.1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만5000여개 CU편의점에서 현금처럼 사용가능한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CU+삼성증권통장' 제휴계좌 서비스가 출시됐다. (사진=삼성증권)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삼성증권이 BGF리테일과 비대면 제휴계좌 서비스인 'CU+삼성증권통장'을 출시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에 따르면 'CU+삼성증권통장'은 CU편의점 고객을 위한 전용 앱 '포켓CU'에서 간편하게 개설할 수 있으며 가입 완료 시 삼성증권의 수시입출금식 CMA RP형(약정수익형)계좌와 주식 및 금융상품 매매가 가능한 종합계좌가 동시에 생성된다.

이 계좌로 주식, 펀드 등을 거래할 경우 매월 투자금액의 1%씩 월 최대 5만 CU포인트가 적립되며 이렇게 쌓인 CU포인트는 전국 1만 5000여 개 CU편의점 어디서든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통장 개설 선착순 5000명에게 CU모바일상품권 1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3월말까지 진행한다.

금번 제휴통장 출시를 계기로 삼성증권과 BGF리테일 양사는 금융과 유통을 융복합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공동으로 발굴해 고객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갈 계획이다.

지난 1일부터는 전국 CU편의점 ATM(CD)에서 삼성증권 계좌에 보유한 현금을 인출할 때 출금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7일 삼성증권 관계자는 “이번 BGF리테일과의 업무제휴 협약을 통해 'CU+삼성증권통장'이 저금리시대에 초보투자자를 위한 합리적 투자 수단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에게 더 큰 편의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제휴 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