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야화재 사망자 79%는 70세 이상...2월에서 4월 사이 집중 발생
임야화재 사망자 79%는 70세 이상...2월에서 4월 사이 집중 발생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2.21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임야화재 사망자 10명 중 8명은 70세 이상인 것으로 집계돼 고령층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행정안전부는 영농기를 앞둔 시점에 논·밭두렁이나 영농부산물을 소각하여 발생할 수 있는 임야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산(林)과 들(野)에서 논·밭두렁이나 쓰레기 등을 태우다 발생하는 임야화재 건수는 줄고 있지만, 인명피해는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5년(‘15~’19년)간 발생한 임야화재는 총 13,814건이며, 이 화재로 68명이 사망하고 400명이 다쳤다.

화재는 영농준비가 시작되는 2월부터 늘어나기 시작하여 4월까지 전체 건수의 55.2%(총 13,814건 중 7,624건)가 발생하고, 인명피해는 71.4%(총 468명 중 334명)가 발생한다.

특히, 인명피해 10명 중 9명이 50세 이상(89.3%, 총 456명 중 407명)이며, 사망자의 78.8%(총 66명 중 52명)가 70세 이상이기 때문에 고령층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임야화재 대부분은 부주의(12,449건)로 발생하는데, 이 중 고춧대 등 농산부산물 또는 쓰레기 소각이 34.0%(4,235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담배꽁초 22.6%(2,808건), 논·밭두렁 태우기 22.3%(2,773건) 순이다.

임야화재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비닐 등 농사 쓰레기는 절대 태우지 말고 수거해 처리하고, ▲농산부산물 또한 절대 태우지 말고 공동으로 수거하여 처리 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소각이 필요한 경우 마을 단위로 지방자치단체 산림부서의 허가를 받은 후 공동으로 실시하여야 한다.

참고로 논·밭두렁이나 쓰레기 등을 무단으로 태우는 것은 불법으로, 자칫 산불로 번지게 되면 과태료와 벌금, 징역 등 큰 처벌을 받는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봄철 영농기를 앞두고 논밭 등에 불을 내다가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농사를 지으시는 부모님께 임야화재 예방을 위해 전화를 드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