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이 전체 평가의 절반 이상 차지’
기업 절반,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이 전체 평가의 절반 이상 차지’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2.2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채용 시 직무역량 평가는 전체 평가의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90개사를 대상으로 ‘직무역량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기업에게 "과거에 비해 직무역량에 대한 평가 비중이 커졌는가"라고 질문한 결과 62.1%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체 평가 중 ‘직무역량’이 전체 평가에 대해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50%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이 52.1%였다. 
 
기업이 직무역량을 판단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프로젝트 수행 경험’(29.7%)였다. 다음은 ‘관련 인턴 경험’(19.7%), ‘전공’(16.2%), ‘관련 자격증 보유 여부’(12.1%) 등의 순으로 실제 업무와 관련된 수행 경험을 우선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이 같은 항목을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는 이유는 ‘실제 직무에 필요한 부분이라서’(47.7%, 복수응답)와 ‘실무지식을 직접 검증할 수 있어서’(45.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객관적인 기준이어서’(32.3%), ‘현재 실무자들도 해당 기준을 충족해서’(15.9%)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각 전형별로는 직무역량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자기소개서에서는 단연 ‘직무 관련 경험’(71%)을 가장 많이 보고 있었으며, ‘지원동기’(9.2%), ‘성격의 장단점’(6.7%), ‘입사 후 포부’(4.6%) 등 다른 항목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면접에서는 ‘지원 업무 이해 수준’(52.3%, 복수응답), ‘실제 직무 경험’(51%), ‘직무에 대한 관심과 노력한 경험’(49.5%)과 관련된 질문을 가장 많이 해 직무역량을 판단하고 있었다. 
 
직무역량을 평가하는 면접은 대부분(91%, 복수응답)이 ‘질의응답면접’으로 진행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