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수면 만족도 세계 평균 대비 14% 더 낮아
한국인 수면 만족도 세계 평균 대비 14% 더 낮아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3.2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솜=송인성 기자] 한국인들의 수면 만족도는 41%로 세계 평균에 비해 14%p 가량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필립스는 전 세계 13개국(한국, 호주, 브라질,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네덜란드, 싱가포르, 영국, 미국)의 1만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글로벌 수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과연 세계인과 비교한 한국인의 수면 상태는 어떨까?

수면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세계인의 55%가 수면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대답한 반면, 한국인에서는 41%만이 수면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대답해 한국인의 수면 만족도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필립스 / 이미지구성=데이터솜)

그 이유와 관련된 항목들을 살펴보면 먼저, 한국인의 수면시간이 여전히 세계인에 비해 짧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세계인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6.9 시간, 주말은 7.7 시간인 반면, 한국인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6.7시간, 주말은 7.4시간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인은 자기 전 휴대폰 사용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인의 46%는 잠자기 전 마지막까지 휴대폰을 본다고 응답한 반면, 한국인의 51%는 잠자기 전 마지막까지 휴대폰을 본다고 응답했다.

마지막으로 좋은 수면을 방해하는 요소를 꼽아보게 한 결과 한국인은 걱정/스트레스(28%)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다음으로 모바일 기기(21%)를 선택하였다. 반면, 세계인은 걱정/스트레스(24%), 모바일 기기(14%), 주변 환경(소음 등) (14%) 등을 선택했다.

대한수면학회 정기영 회장(서울의대 신경과)은 "수면의 질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면시간 확보하기, 잠들기 전에는 휴대폰 사용을 자제하기, 잠들기 전에 걱정이나 스트레스 줄여야 하며, 아울러,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기, 가능한 낮잠 피하고, 햇빛 쬐기, 카페인섭취, 흡연, 음주 피하기 등의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