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속 날개 모양 조각 ‘익상편’, 방치 시 실명 위험
눈 속 날개 모양 조각 ‘익상편’, 방치 시 실명 위험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3.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의 흰자위 결막 조직에서 생겨난 섬유혈관성 조직이 각막을 덮으면서 증식하는 안질환이 있다.  ‘익상편(翼狀片)’이다. ‘날개 모양의 조각’ 이라는 뜻의 이 용어는 한글 용어로 ‘군날개’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40세 이상의 익상편 유병률은 8.9%이며 60세 이상에서 유병율은 16.0%로 알려져 있어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익상편으로 인한 불편감을 겪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익상편으로 수술한 환자는 29,780명인 가운데 남성 53.5%, 여성 46.5%였으며, 60대 32.7%, 50대 27.4% 순으로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노년층에서 훨씬 더 많지만 외부 활동이 많은 30~40대 환자들의 비중도 적지 않다.
 
중앙대학교병원 안과 김경우 교수는 “익상편의 원인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자외선 노출, 건조함, 외부 이물에의 장기 노출, 유전적 요인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진행성 안질환인 익상편은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나 질병 특성상 수술 후 재발률이 매우 높다. 단순 절제술 후 약 80~90%까지 재발할 수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김경우 교수는 “익상편은 단순히 각막을 덮거나 충혈이 되어 미관상 문제를 일으키는 것뿐만 아니라 진행 시 각막 변형을 일으켜 난시를 유발하여 시력을 저하시킬 수 있고, 심하게 진행하여 동공을 가린다면 최악의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익상편은 크기, 두께, 혈관성, 눈꺼풀-눈알 유착, 안구운동장애 등 다양한 요인들을 고려하여 중증도를 평가한다. 이후 이를 바탕으로 정확한 상태 파악, 수술 전 약물 치료, 적절한 수술법을 고려해 신속하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