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소득 낮으면 단백질 섭취↓, 탄수화물 섭취↑
노인, 소득 낮으면 단백질 섭취↓, 탄수화물 섭취↑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4.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의 가구 소득이 높을수록 단백질 섭취량이 많고, 소득이 낮을수록 탄수화물 섭취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호남대 식품영양학과 길진모 교수가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1,355명(남 558명, 여 797명)을 소득수준별로 상중하로 구분한 뒤 식품과 영양소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저소득 남성 노인의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은 1,792㎉로, 고소득 남성 노인(2,050㎉)보다 200㎉ 이상 적었다(중소득 남성 1.925㎉). 여성도 저소득 노인의 평균 섭취 열량(1,436㎉)이 고소득 노인(1,637㎉)보다 200㎉ 이상 적기는 마찬가지였다.

하루 평균 단백질과 지방 섭취량도 고소득과 저소득 노인 간 10g 이상 차이를 보였다. 고소득 남성의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량은 79g, 저소득 남성은 61g이었다. 여성 노인의 지방 섭취량도 고소득(39g)과 저소득(29g) 간 10g의 차이를 기록했다. 

탄수화물은 반대로 저소득 노인이 더 많이 섭취했다. 저소득 남성의 하루 평균 탄수화물 섭취량은 322g으로, 고소득 남성(297g)보다 많았다.

길 교수는 논문에서 “소득이 높아질수록 남성 노인은 과일ㆍ해조류ㆍ계란, 여성 노인은 당류ㆍ계란ㆍ음료류의 섭취가 늘었다”며 “우유 등 유제품 섭취량도 소득이 높을수록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가구 소득수준에 따른 남녀 노인의 건강 및 영양 섭취 실태 비교: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