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가스레인지 관련 사고 26%는 봄철
휴대용 가스레인지 관련 사고 26%는 봄철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4.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관련 사고의 원인 대부분은 화기 근처 부탄 캔 방치, 과대 불판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행정안전부가 봄철을 맞아 나들이 갈 때 많이 사용되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의 이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15~‘19년) 동안 휴대용 가스레인지(이동식 부탄연소기와 접합 용기(부탄 캔))와 관련된 가스 사고는 총 104건이며, 이 사고로 119명(사망 5, 부상 114)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중, 봄철에는 전체 휴대용 가스레인지 관련 사고의 26%(총 104건 중 27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탄 캔(접합용기)의 보관과 가열·폐기와 관련된 사고가 52.9%(총 104건 중 55건),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용 중, 과대 불판 사용, 장착 불량 등은 47.1%(49건)가 발생했다. 

사고 유형별로는 부탄 캔(접합용기)이 터지는 사고가 총 104건 중 76건(73.1%)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화재(15.4%,16건)와 폭발(6.7%, 7건)이 뒤를 이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고 예방을 위해 ▲밀폐된 장소(텐트 또는 좁은 실내)에서의 사용을 피하고▲가스레인지 위 그릇 바닥이 삼발이 보다 넓지 않은 것으로 사용해 과대불판 위험에 노출되지 않게 해야 하며 ▲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용 중 부탄 캔을 화기 주변에 가까이 두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 ▲다 쓴 부탄 캔(접합용기)은 잔류가스를 제거하고 구멍을 내어 화기가 없는 장소로 배출 하고 ▲ 가스 누출이 의심될 경우에는 전기 불꽃(스파크)으로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전기 제품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화기 주변 정리정돈에 신경 쓰고, 특히 밀폐되고 좁은 장소는 화재와 질식사고의 위험이 높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