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금저축펀드 적립금 및 계약건수 대폭 증가
지난해 연금저축펀드 적립금 및 계약건수 대폭 증가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4.0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주가가 크게 상승하면서 연금저축펀드의 적립금 및 계약건수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저축은 개인이 자발적 가입하는 상품으로 연말정산시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6일 금융감독원은 「2020년 연금저축 현황 분석」을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2020년말 연금저축 적립금은 151조 7000억으로 전년 143조 4000억 대비 8조 3000억이 증가(5.7%↑)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연금저축 보험이 109조 7000억으로 전체 적립금의 72.3%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이어 펀드 18조 9000억(12.5%), 신탁이 17조 6000억(11.6%) 순이었다. 

적립금은 여전히 연금저축보험이 높지만 증가율은 펀드가 압도적이었다. 연금저축펀드의 적립금은 전년 대비 30.5%(4조4000억원)가 증가했다. 같은기간 연금저축보험과 연금저축신탁의 적립금은 각각 3.8%(4조1000억원), 0.7%(2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연금저축 연간 총납입액은 9조 7000억으로 전년 9조 6900억 대비 143억원 증가(0.2%↑)했다. 

계약당 연간납입액은 250만원으로 전년 237만원보다 13만원 증가했다. 계약당 연간납입액은 전체 중 81.2%가 세액공제한도인 400만원 이하였다. 

연금저축의 연금수령액은 3조 5000억(120만5000건)으로 전년보다 5000억이 증가(15.4%)했다. 계약당 연금수령액은 293만원으로 전년도 302만원보다 9만원이 감소했다. 

2020년 중 연금저축 신규계약은 59만 4000건으로 전년보다 109.6% 증가했고, 해지계약은 27만9000건으로 1.3%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연금저축펀드의 신규계약이 46만8000건으로 전년도 12만 3000건보다 279.3% 증가한 반면, 연금저축보험은 12만6000건으로 전년도 16만 건보다 21.2%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주가상승으로 펀드 매매를 위한 연금저축계좌 개설이 큰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해지계약은 전체의 96.7%가 일시금 수령 등 임의 해지(27만9000건)를 차지했고, 천재지변, 사망, 요양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인한 해지는 3.3%(9000건)였다. 

2020년 연금저축의 수익률은 4.18%로, 전년 3.05% 대비 1.13%p 상승했다. 

수익률은 펀드 수익률이 17.25%로 가장 높고, 이어 생보(1.77%), 신탁(1.72%), 손보(1.65%) 순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