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공기업 1위, 4년 연속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공기업 1위, 4년 연속 ‘인천국제공항공사’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7.2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4년 연속으로 대학생이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 1위에 꼽혔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전국 대학생 1,079명을 대상으로 <2021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공기업> 설문조사를 진행, 그 결과를 공개했다.
 
올해 조사 대상 공기업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ALIO)에 공시된 시장형·준시장형 공기업 34곳이다.
 
올해 대학생들이 뽑은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17.9%)였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18년부터 4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최고 기업으로 인정받은 가장 큰 이유는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19.9%) 때문으로 확인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신입사원 초봉(2021년 알리오 공시 기준)은 4천6백3십만 원 선으로 공기업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다음으로 많았던 응답은 △동종업계와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이미지’(17%)였다.
 
다음 2위를 기록한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11.8%)로 3년 연속 자리를 지켰다. 한국전력공사를 선택한 사람들 또한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28.3%)를 기업의 가장 큰 메리트로 꼽았고 △고용안정성(19.5%)을 그다음으로 들었다. 한국전력공사의 신입사원 초봉(2021년 알리오 공시 기준)은 4천만 원 선으로 확인됐다.
 
이어 ▲한국조폐공사(5.6%)와 ▲한국가스공사(5.1%)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한국조폐공사는 2019년과 2020년 조사에서 6위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3위에 랭크됐다. 한국조폐공사의 입사를 원하는 이들은 △관심업종(18.5%)의 이유를 가장 많이 들었다.
 
올해 조사에서는 특히 한국가스공사의 가파른 상승세가 돋보였다. 2020년 조사에서 10위권 밖이었으나 올해 4위에 진입했다. 한국가스공사 또한 입사 희망 이유로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30.6%)가 가장 많이 꼽혔다. 한국가스공사의 신입사원 초봉(2021년 알리오 공시 기준)은 4천6백만 원 선으로 공기업 2위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2년 연속 Top4를 유지했던 한국공항공사(4.5%)와 한국철도공사(3.8%)는 이번 조사에서 각각 6위와 10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특히, 작년 조사 당시 4위였던 ▲한국철도공사(3.8%)는 이번 조사에서 6계단 하락했다. 이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한 여객사업 축소가 대학생의 기업 선호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