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코로나19 국내 돌파감염자, 30대, 40대, 50대 순으로 발생률 높아
코로나19 국내 돌파감염자, 30대, 40대, 50대 순으로 발생률 높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8.1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을 맞고도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는 이른바 '돌파감염'이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은 30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의원은 국내 누적 돌파감염자 수는 총 1,132명으로 10만 명당 연령별 돌파감염자 발생율은 30대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 △50대 △30대 미만 △60대 △80대 이상 △70대 순이라고 밝혔다. 

백신 종류별로는 얀센(584명), 아스트라제네카(254), 화이자(284), 교차접종(10명) 순으로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돌파감염자는 17.8명으로 △얀센 51.4명 △아스트라제네카 24.3명 △화이자 7.8명 △교차접종 1.9명으로 확인됐다.

백신 종류별 돌파감염 발생 현황에서는 얀센 접종자 중 △50대 △30대 △40대가 상위 3위를 기록하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0대 미만 △40대 △30대 순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돌파감염자 수는 30대, 50대, 40대 순으로 백신 종류별 돌파감염 발생 연령대가 주로 30-40대가 상위순위에서 확인됐다. (21.7.29. 0시 기준)

다만, 백신 종류에 따른 돌파감염 호발 정도는 백신 종류에 따라 접종 연령대가 다르고 접종시기에 차이가 나는 만큼 백신의 직접적 효과라고 단정지을 수 없어 이와 관련한 다양한 변수들의 포괄적인 고려가 필요하다. 

돌파감염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접종 인구가 증가하고 7월 코로나 확산세 증가, 변이 바이러스의 출몰 등이 돌파감염의 증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앞으로도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의 출몰이 예상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돌파감염 발생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신현영 의원은 “돌파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감염 당시의 중화항체를 포함한 면역 분석 데이터가 없는 상태에서, 돌파감염에 취약한 대상을 특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활동량 높은 인구, 백신 예방 효과 및 접종 시기 등에 따른 돌파감염 위험도가 달라,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3차 부스터 계획의 우선순위에 이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