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살모넬라균감염증 환자 신고 증가...9월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
살모넬라균감염증 환자 신고 증가...9월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8.1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이후 부산 연제구 및 경기도 성남시 소재 음식점에서 살모넬라균감염증 환자가 집단발생 하고 있다. 특히 올해 8~9월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돼 9월말까지 살모넬라균감염증의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질병관리청은 올해 전국 표본감시 분석 결과, 예년보다 살모넬라균감염증 신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21년 20주차(5.23.~5.29.)까지는 과거 5년 수준으로 신고 되었으나, 21주차부터 서울, 경기를 중심으로 증가했고, 26주차(6.27.~7.3.) 이후로는 부산지역에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신고된 살모넬라균감염증의 집단감염 사례를 조사한 결과, 주로 달걀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7월 19일부터 발생한 부산 연제구 소재 음식점에서, 인체검체 (환자) 및 환경검체(육전, 절임무, 양념장)에서 동일한 살모넬라균(Salmonella Typhimurium)이 확인됐고, 7월 30일과 8월 2일에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소재 식당 집단발생에서는  인체검체(환자, 종사자), 환경검체(행주, 도마, 달걀물통)에서 동일한 살모넬라균(Salmonella Enteritidis)이 확인됐다. 

살모넬라균감염증은 살모넬라균에 노출된 달걀, 우유, 육류와 이들 가공품이 주요 감염원이며, 이들 식품의 조리 시 장시간 상온 방치 혹은 교차오염이 위험요인이다.

예방을 위해 껍질이 손상되지 않은 달걀을 구입하고, 냉장보관 해야 하며, 껍질을 깬 이후에는 빠른 시간 내에 충분히 가열·조리해야 한다. 달걀의 겉 표면은 살모넬라균에 오염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어, 달걀을 만진 이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손과 칼, 도마, 행주 등에 의한 교차오염에 주의하여야 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살모넬라균감염증을 비롯한 장관감염증의 예방을 위해 위생수칙을 준수해 조리된 안전한 음식을 섭취하고, 올바른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하면서, “조리도구를 구분하여 사용하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음식을 조리하지 않는 등 조리 시 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