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가장 유리한 재테크 방법은 '부동산'...응답률 44%
가장 유리한 재테크 방법은 '부동산'...응답률 44%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9.0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50대 두 명 중 한 명은 최고의 자산 증식 수단으로 '부동산'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낮아질 수록 주식·가상화폐를 선호했다. 

최근 한국갤럽이 2021년 8월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유리한 재테크 방법'과 관련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가장 유리하다고 보는 재테크 방법에 대해 물은 결과, '아파트/주택'(27%)과 '땅/토지'(17%) 등 44%가 '부동산'을 답했다. 그다음은 '주식'(22%), '은행 적금'(11%), '가상화폐'(4%), '펀드'(3%) 순이며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부동산은 2006년 이후 줄곧 최고의 자산 증식 수단으로 손꼽혔고, 이번 조사에서도 30~50대 두 명 중 한 명이 부동산을 답했다. 

주식 선호는 2019년까지 10%를 밑돌다가 2020년 11%, 2021년 20%를 넘어서며 KOSPI 3,000 시대 분위기를 반영했다. 주식은 저연령일수록 인기가 높았다(20대 35%; 60대 이상 10%). 

적금은 2000년 74%였지만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2021년에는 10%대 초반이다. IMF 직후 연 18%를 웃돌던 은행 예금 금리는 2001년 연 5%, 2020년 0%대에 진입했다. 그러나, 종잣돈을 모으거나 수익보다 손실을 피해려는 이들의 수요는 적지 않다고 볼 수 있다. 60대 이상의 18%가 적금을 답했다.

2018년 조사에 처음 포함된 가상화폐는 당시 열띤 관심을 모았으나, 거래소 해킹·횡령 등 사건이 연발했고 정부 규제가 뒤따르며 가격이 급락했다. 2019년부터 올해 1월까지 선호 투자처 조사에서도 1~2%에 그쳤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다시 4%로 올랐다. 주식과 마찬가지로 가상화폐도 저연령일수록(20대 9%; 60대이상 1%) 주목하는 재테크 방법으로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