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남성들의 말못할 고민, 유방 커지는『여유증』...20대가 가장 많아
남성들의 말못할 고민, 유방 커지는『여유증』...20대가 가장 많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9.0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의 유방에서 조직 증식이 일어나 여성처럼 유방이 발달하는 증세인 여유증 환자는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여유증‘ 질환에 관한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지난해 여유증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만5,423명으로 5년전인 2016년 1만5,591명보다 9,83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13.0.%다. 

여유증 입원환자는 8,622명으로 2016년 1,903명보다 6,719명 늘어 353.1%이 증가했다. 외래환자는 2만3,963명으로  2016년 15,173명보다 8,790명이 늘어 57.9% 증가했다. 

여유증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 2만5,423명 중 20대가 8,830명으로 34.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30대가 16.7%(4,237명), 19세 이하가 15.0%(3,817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성형외과 전여름 교수는 20대 남성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20대의 경우 신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시기로 사춘기 이후에도 생리학적 여성형 유방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치료를 결정하는 경우가 흔하여 의료이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으며, 해외 연구결과에서는 20대의 진단률이 가장 높은 이유로 스테로이드 성분이 포함된 근력 보충제 사용을 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구 10만 명 당 ‘여유증’ 질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0년 99명으로 2016년 61명 대비 62.3% 증가했다. 

‘여유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148억 1천만 원으로 2016년 대비 283.4%(109억 원)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39.9%로 나타났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는 58만 3천원으로  2016년 24만 8천 원 보다 135.1% 증가했다. 1인당 입원 진료비는 139만5,735원, 외래 진료비는 11만5,878원이다. 

‘여유증’ 질환의 주요 증상으로는 특별한 증상 없이 유방이 발달하거나, 유두 주변으로 멍울이 만져지기도 하며 가슴을 만지거나 스칠 때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또한, 3/4정도에서 양측성으로 나타나지만, 한쪽에만 생기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