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스타트업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 형제들’
대학생 취업 선호도 1위 스타트업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 형제들’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9.0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은 가장 일하고 싶은 스타트업으로 연봉·복지보다 진취적이고 기업과 동반성장 가능성 보이는 곳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 중인 전국 대학생 892명을 대상으로 ‘2021 대학생이 뽑은 가장 일하고 싶은 스타트업’을 설문조사 해 2일 그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한국 스타트업 투자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인 ‘더브이씨’에 등록된 비상장 스타트업 111곳으로 투자단계와 누적 투자금액, 서비스 및 제품의 대중 인지도, 서비스 형태, 업종 등 다방면 고려해 추렸다.

올해 대학생들이 뽑은 일하고 싶은 스타트업 1위는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7.7%)이었다. 우아한형제들이 최정상에 오른 가장 큰 이유는 △동종 스타트업에서 진취, 선도하는 이미지(25.0%) 때문으로 확인됐다. 

이어, 2위는 온라인 커머스 ▲쿠팡과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로 나란히 6.1%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쿠팡을 꼽은 대학생들 또한 △동종 스타트업에서 진취, 선도하는 이미지(25.5%)를 기업의 가장 큰 장점으로 들었고,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17.0%)가 그다음이었다. 

비바리퍼블리카를 꼽은 이들의 가장 큰 이유도 △동종 스타트업에서 진취, 선도하는 이미지(33.3%)였고, △기업의 사업가치, 미래 성장가능성이 유망(20.8%)을 추가로 들었다.

4위를 기록한 스타트업은 지역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 ▲당근마켓(5.9%)이었다. 당근마켓을 선택한 사람들의 이유로는 △동종 스타트업에서 진취, 선도하는 이미지(48.9%), △기업의 사업가치, 미래 성장가능성이 유망(15.6%) 순이었다. 

뒤이어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5.1%)와 온라인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4.9%)가 각각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서미영 대표는 “스타트업 기업의 취업을 희망하는 대학생들은 연봉과 복지보다 기업과 동반성장할 기회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