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 절반 이상 직장 생활 못해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 절반 이상 직장 생활 못해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9.0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들은 심한 통증으로 일상 생활에 지장 정도가 심하고, 발병 이후 직업에 종사하지 못하는 비율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재헌 교수는 대한통증학회를 통해 전국 37개 대학병원 통증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절반이 넘는 환자(54.2%)들이 스스로 일상 생활을 영위하지 못하고 있었고, 통증 강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7.15로 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복합부위통증증후군이 발생하기 전에는 직업이 없는 환자가 7%였으나, 발병 이후 57%의 환자가 직업활동을 하고 못하고 있었다. 또 83.4%의 환자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증상이 나타나고 진단받는 데까지 6개월 이상이 걸린 경우가 72.1% 였으며, 이 중 1년 이상이 지난 후에야 진단을 받은 비율도 43.5%에 달했다.

수면장애를 겪는 환자의 비율은 92.1%로 통증으로 인한 수면장애가 대부분이었고, 자살을 생각해본 적이 있는 환자도 80.5%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에서 만든 삶의 질에 대한 설문에서도 100점 만점에 평균 32점 이하로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이번 조사 결과를 발표한 김재헌 교수는 “특히 직장 여부, 일상생활의 영위 정도, 수면시간과 치료 효과, 자살에 대한 생각은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들의 낮은 삶의 질과 밀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재헌 교수는 “수면장애가 있다고 답한 92.1%의 평균 수면시간은 4.9시간으로 이마저도 통증으로 자다 깨다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았고, 많은 환자들이 심한 통증으로 자살에 대한 생각을 할 정도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SCIE 논문인 Korean Journal of Pain 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