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금연 어렵다면 보조제로 도움 받아야
금연 어렵다면 보조제로 도움 받아야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09.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가 몸에 해롭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지만, 금연을 성공하는 사람은 소수다. 꾸준한 흡연은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대표적인 질환이 폐암으로 폐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2/3가 흡연력이 있다. 

건국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인애 교수는 “담배 연기는 구강, 인두, 후두를 지나 기관지와 폐포로 이어지는 데 이 길에 발암물질이 포함된 담배연기가 노출되면서 폐암이 잘 생기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흡연은 폐암 유발에 중요한 요소일 뿐 아니라 폐암을 치료하는 데 있어 이레사와 타세바 같은 먹는 항암제의 치료 효과도 떨어뜨린다. 또 흡연은 기관지 질환의 주범으로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COPD)를 유발한다. 

김인애 교수는 “담배를 많이 피우면 폐가 손상돼, 폐조직에 구명이 생기는 폐기종이 생기고 기관지가 변형된다”며 “만성폐쇄성폐질환에 걸리면 처음에는 걸으면 숨이 찰 정도의 증상에서 나중에는 산소가 부족해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발전한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금연은 뇌혈관 질환, 심혈관 질환, 심근경색, 뇌경색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 정부가 금연보조제(챔픽스)를 지원하면서 이전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지속시간은 12시간으로 아침, 저녁으로, 12주간 복용하면 된다. 보조제가 뇌의 니코틴 수용체에 부분적으로 결합해 흡연자가 담배 맛이 없어졌다고 느끼는 것과 동시에 약간의 도파민을 분비시켜 주기 때문에 금단현상도 덜 겪게 되는 효과가 있다.

김인애 교수는 “복용하는 중, 금연에 성공했다고 보조제를 그만 먹어도 되지 않냐고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뇌 속 니코틴에 중독된 뇌세포가 완전히 바뀌는 데는 총 12주가 걸린다”며 “12주동안 꾸준히 복용해야 나중에 다시 흡연을 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전자담배도 금연에 도움이 될까? 김인애 교수는 “전자담배도 중독성분인 니코틴이 함유돼 있고 이외에도 방향제를 비롯한 유해한 화학물질이 많아, 건강에 해롭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