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성인남녀 80% "코로나19로 안봐서 명절 스트레스 줄었다"
성인남녀 80% "코로나19로 안봐서 명절 스트레스 줄었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9.1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명절 가족·친인척간의 접촉이 줄면서 명절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이들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추석을 앞두고 성인남녀 3,033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2%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직전인 2020년 ‘설 스트레스’ 조사(58.3%)때보다 18.1%p 감소한 수치다.

최근의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 정도가 변화했냐는 질문에는 77.3%가 ‘안 봐도 될 이유가 생겨서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81.9%)이 남성(72.4%)보다 9.5%p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결혼 여부에 따라 달랐는데 비혼자의 대다수는 ‘가족, 친지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52.7%, 복수응답), ‘개인사에 대한 지나친 관심이 부담돼서’(47.8%)를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았다. 

기혼자의 경우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되어서’(33.3%, 복수응답), ‘처가, 시댁 식구들 대하기 부담스러워서’(32.4%) 등 경제적 부담이나 양가 문화차이 등 현실적 요인에 대한 부담이 높은 편이었다.

명절이다 보니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도 가까운 가족들이 됐다. 비혼자는 ‘사촌, 부모님의 친인척’(48.8%, 복수응답)이 1순위었고, 기혼자는 ‘배우자’(36.2%, 복수응답)를 꼽았다.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무엇일까. 비혼자는 ‘결혼은 언제하니?’(35.7%), ‘취업은 했니?’(13.5%), ‘○○는 했다던데’(8.3%)를, 기혼자는 ‘연봉이 얼마야?’(16.7%), ‘○○이는 했다던데’(15.3%), ‘왜 그때 집을 안 샀니?’(14%)를 상위로 선택했다. 

특히 기혼의 경우 최근의 부동산 폭등 이슈가 반영돼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