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초등생 가당 음료 섭취량 8년 새 두 배 이상 증가...증가 속도 여아가 더 빨라
초등생 가당 음료 섭취량 8년 새 두 배 이상 증가...증가 속도 여아가 더 빨라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9.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 변화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초등학생의 하루 평균 전체 가당 음료 섭취량은 2007년 50.3㎖에서 2015년 111.7㎖로, 8년 새 2.2배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아의 하루 평균 가당 음료 섭취량은 남아 79.4㎖로 여아 68.1㎖보다 11.3㎖많았다. 하지만 가당 음료 섭취량의 증가 속도는 오히려 여야가 빨랐다. 남아는 8년간 하루 가당 음료 섭취량이 1.9배 증가했지만, 여아는 2.7배 늘어난 것. 

가당 음료의 종류별론 과일ㆍ채소 음료, 탄산음료, 카페인 음료, 전통 음료(식혜ㆍ수정과ㆍ율무차ㆍ한방차 등)의 섭취량은 해가 지날수록 증가세를 보였다. 스포츠음료와 기타 음료(홍삼음료 등) 섭취량은 연도별 차이가 없었다.

가당 음료 종류별 하루 섭취량은 남녀 모두 탄산음료> 과일/채소음료>기타 음료> 스포츠 음료> 카페인 음료> 전통 음료 순으로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초등학생의 가당 음료 섭취량이 많으면 성장기의 영양 상태가 불량해지기 쉽다”며 “가당 음료 섭취를 줄인다면 성장기의 바른 식습관 형성과 영양 상태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2007~2015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한 초등학생의 연도별 가당 음료 섭취량 변화와 가당 음료 섭취 수준에 따른 영양 상태 평가)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