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어린이 교통사고, 저학년 어린이 비중 많아져
어린이 교통사고, 저학년 어린이 비중 많아져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09.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사고원인 분석 및 교통안전시설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지역이 대상이며, 9월 13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분석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는 14만1,552명으로, 그 중 보행 중 어린이 교통사고는 5만 862명(전체의 35.9%), 지난 해만 총 77명 중 76명(98.7%)의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사고건수는 11만3,536건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전체의 40.4%(45,812건)을 차지했고, 지난해에는 총 72건 중 34건(47.2%)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총 72건으로, 발생빈도는 7월 13건(18.1%), 6월 12건(16.7%), 11월 12건(16.7%) 순으로 많았다. 

최근 10년간 동일시기에 발생한 것(6월 9.7%, 7월 9.5%, 11월 7.8%)과는 크게 차이가 있으나,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수업, 등·하교 시간 조정 등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최근 10년간은 취학 전 어린이가 전체 교통사고 발생의 42.2%를 차지하였으나 지난해에는 18.2%로 낮아진 반면에, 최근 10년간은 10.3%, 10.1%를 차지했던 1학년과 2학년 어린이의 교통사고가 16.9%, 23.4%로 높게 나타났다.

김기영 생활안전정책관은 “어린이 보호구역내에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집중개선 하여 우리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등·하교를 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