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상장사 절반, 올해 상반기 직원 수 감소
상장사 절반, 올해 상반기 직원 수 감소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09.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상장기업 절반이 직원 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이후 본격화된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꺾이면서 고용충격이 장기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3일 한국경제연구원은 2018~2021년 코스피·코스닥 상장기업 1,816개사의 상반기 직원 규모를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 상장기업 2곳 중 1곳(47.3%, 859개사)은 전년 동기 대비 직원 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기업규모가 큰 코스피 시장의 직원 규모 축소 기업 비율이 코스닥 시장보다 높았다. 코스피 상장사의 경우 조사대상 688개사 중 333개사(48.4%)가 올해 상반기 직원 수를 줄였고, 코스닥 상장사는 조사대상 1,128개사 중 526개사(46.6%)가 직원 규모를 축소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호전 추세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직원 수를 줄인 상장기업 규모가 지난해 보다 줄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직원 규모를 줄인 상장기업 비율은 47.3%(859개사)로, 지난해 51.4%(933개사)보다 4.1%p 감소했지만 2019년 43.0%(781개사) 보다는 4.3%p 높은 수준이다.

한편, 상반기 기준 상장기업 전체 직원 수는 2019년 이후로 매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기준 상장기업 전체 직원 수는 144만 1천명으로 지난해(145만3천명)보다 1만2천명 감소했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148만6천명)보다 4만5천명 줄어든 수준이다. 

올해 상반기 기준, 상장사 10곳 중 1곳(13.2%, 240개사)은 직원 수 뿐만 아니라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동시에 감소한 ‘3중고’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영업이익·직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감소한 기업 비율은 코스닥 시장이 13.8%로(156개사)로, 코스피 시장(12.2%, 84개사)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은 “매출액, 영업이익, 직원 수는 기업의 성장성, 현재의 수익성, 미래에 대한 투자를 의미하는데, 경제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해나가야 할 상장기업들이 ‘3중 타격’을 입은 것은 우리 경제의 전반적인 활력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