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잇몸질환 환자 위암, 인후암 발생률 높아
잇몸질환 환자 위암, 인후암 발생률 높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9.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질병 1위인 치주질환은 세균에 의해 나타나는 염증 질환으로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어 방치되기 쉽다. 이로 인해 치아가 흔들리고 음식을 씹을 때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그런데 치주질환은 전신 건강과 연결되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 구강을 통해 유입된 세균과 세균에 의한 염증 반응물질, 대사산물이 잇몸이나 치조골에 형성된 혈관 안으로 침투해 혈류를 타고 다니며 면역체계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때 치주 질환이 있으면 염증성 물질이 전신으로 퍼지면서 암세포 증식을 도와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

구강 세균이다 보니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부위는 식도와 위다. 

실제 미국 보스턴 하버드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여성 약 9만8000명, 남성 약 4만90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연구 대상자의 238명이 위암에 199명이 인후암에 걸렸다. 그중, 치주질환을 앓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 보다 위암 발생률이 52%, 인후암 발생률이 43% 높았다.

또한 치아가 두 개 이상 빠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 보다 위암 발생률이 33%, 인후암 발생률이 42% 증가했다. 입, 식도, 위가 모두 연결되어 있고 소화에 중요한 기관들이기 때문에, 어느 한 곳에 문제가 생기면 다른 기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유디두암치과의원 박대윤 원장은 "잇몸 건강이 나쁜 사람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박테리아가 증식하기 쉽고, 잇몸질환이 오래될수록 암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기 때문에, 치과를 방문해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원장은 "40대 이상부터 치주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입 안의 세균이 다양한 전신질환에 관여하는 만큼 위험 세균이 자라지 않도록 식습관 및 양치질 관리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