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62.9% "청년 일자리 상황 악화될 것"
청년 62.9% "청년 일자리 상황 악화될 것"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09.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10명 중 6명은 청년 일자리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 거주 20대 청년을 대상으로「청년 일자리 인식 설문조사」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2.9%는 향후 청년 일자리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대의 69.5%는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가능성도 낮다고 응답해 일자리 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조건이 만족스럽다는 조건 하에 좋은 일자리의 최소 연봉을 꼽아보게 한 결과 3천~4천만원이라 응답한 청년들이 40.2%에 이르렀다. 4천~5천만원 20.6%, 2천~3천만원 15.2% 순으로 뒤를 이었다.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5~29세의 평균 연간임금 수준 추정치는 3,217만원으로 청년들이 좋은 일자리의 최소 연봉으로 응답한 수치 범위 내에 있었다. 

청년 응답자의 65.2%는 평생직장은 불가능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희망하는 은퇴 시기는 61세~65세가 30.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56세~60세가 26.3% 두 번째를 차지했으며 만 66세 이상에 은퇴하고 싶다는 답변도 19.7%에 이르렀다. 

청년 중 63.9%는 정년연장이 청년 신규 채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연장을 해야한다면 근로 형태 다양화 등 고용시장 유연화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33.6%로 가장 높게 나왔다. 임금피크제 도입이 27.0%, 직무능력 중심 임금체계 도입(호봉제 폐지)이 22.0%, 연금 수급 연령 상향이 17.2%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