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항생제 사용량, 우리나라가 OECD 3번째로 높아
인체 항생제 사용량, 우리나라가 OECD 3번째로 높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10.2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인체 항생제 사용량이 OECD 국가 중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불필요한 항생제 처방을 억제하는 등 항생제 내성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DID: DDD/1,000명/일)은 26.1 DID로 OECD 29개국 중 그리스와 터키에 이어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연구결과 75개 병원에서 처방한 항생제 중 26.1%가 부적정 처방으로 분석됐다(치료목적 처방 22.3%, 내과적 예방적 항생제 25.8%, 수술 전 예방적 항생제 37.7%가 부적정 처방). 

또 지난해 10월부터 12월 의료기관 의사를 대상으로 ‘항생제 내성 인식·실천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과도한 항생제 사용에 대해 34.9%가 ‘약한긍정’, 45.%가 ‘강한긍정’으로 나타났고, 의료기관의 부실한 감염관리에 대해서도 ‘약한긍정’34.4%, ‘강한긍정’ 32.8%로 나타났다.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의 부족에 대해 ‘약한긍정’ 39.0%, ‘강한긍정’34.4%로 나타났고,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정책수립 및 실행에 대해 ‘약한긍정’ 26.2%, ‘강한긍정 34.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영국에서 발표한 항생제 내성 관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으로 2050년이 되면 3초마다 1명이 슈퍼박테리아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 바가 있다. 

남인순 의원은 “대부분의 의사들이 항생제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반면,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